보도자료

교통약자 필수 정보 ‘열차-승강장 간격’, 카카오맵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이동편의센터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카카오-서울교통공사 데이터 협력
“교통약자 혼자서도 쉽게 지하철 타도록 돕겠다”

 
휠체어 생활자가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를 힘겹게 건너고 있다. 백소아 기자

서울 지하철 역마다의 열차와 승강장 사이 간격(연단) 정보를 카카오맵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는 서울교통공사가 제공하는 승강장 연단 정보를 카카오맵에 적용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 7월 서울교통공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교통약자의 지하철 이용 편의를 높이는 데 함께 하기로 했다.

카카오맵은 2020년 7월부터 전국 도시철도 역 1107곳의 장애인 화장실, 수유 시설, 휠체어 리프트, 전동 휠체어 충전기 등 편의시설 구비 여부를 안내해 오고 있다.

 

박성혁 카카오 벡터지도데이터셀장은 “서울교통공사와의 데이터 협업을 바탕으로 누구나 카카오맵으로 별도의 도움 없이 혼자서도 쉽게 지하철에 탑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지난 4월 고령층·장애인 등의 디지털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배리어프리 이니셔티브’를 추진할 ‘디지털 접근성 책임자’ 직책을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에 신설하고, 자회사 링키지랩의 김혜일 팀장을 책임자로 선임한 바 있다. 저시력 장애인을 위해 카카오톡 고대비테마를 만들고, 카카오톡 기본 이모티콘에 대체 텍스트를 적용하는 등의 사업이 디지털 접근성 개선 차원에서 추진됐다.

 

 

 
카카오가 서울교통공사가 제공하는 승강장 연단(열차와 승강장 사이 간격) 정보를 카카오맵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카카오 제공

 

정인선 기자 ren@hani.co.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